불이 꺼지고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. 포근한 어둠이 조금 두렵다. 호기심만큼 나의 눈동자는 커졌으리라. 잠시 뒤 화면이 밝아지고 산과 산 사이에 해가 떠오른다. 아침이 밝았다. 나무가 있고 새가 운다. 아버지를 따라 처음 간 극장에서 본 어느 영화의 첫 장면이다. 그 영화는 '똘이장군'이다.
그 뒤로 난 '허리우드 키드'가 되었다.

얼마 전 영화 정보 앱에서 여태껏 본 영화에 점수를 주었다. 기억나는 영화, 재미있었는지 없었는지 정도는 기억하는 영화까지. 그랬더니 1800편 가량 되었다. 시간으로도 계산되는데 약 3364시간. 이 결과를 보니 자부심보다 창피한 마음이다. 이제 영화 그만 봐야겠다고 다짐했다. 


 

'듣기(음악/번역)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섬아이 - 박찬응  (0) 2014.09.30
비애2 - 조PD  (0) 2014.09.29
You've Got A Friend - Carole King  (0) 2014.09.29
Life In Mono - Mono  (0) 2014.09.26
Qui a tue grand maman - Michel Polnareff  (0) 2014.09.18
Love Theme - Cinema Paradiso (OST)  (0) 2014.09.11
So Sad And Alone - Citizen Jane  (0) 2014.09.06
Hotel California - Eagles  (0) 2014.09.05
In The Garden - Bob James  (0) 2014.09.05
I Love You For Sentimental Reasons - Laura Fygi  (0) 2014.09.05
Early In The Morning - Cliff Richard  (0) 2014.09.04

+ Recent posts